코오롱플라스틱(주)

공지사항

코오롱플라스틱, 2017년도 매출 2,622억원, 영업이익 196억원 달성
   코오롱플라스틱, 2017년도 매출2,622억원, 영업이익196억원 달성   ○ 전년비 매출액 10.0%, 영업이익 9.4%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 ○ 올해 BASF와의 POM JV 플랜트 완공으로 성장세 지속 전망        코오롱플라스틱(주)는 8일 공시를 통하여 2017년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622억원, 영업이익 196억원, 당기순이익17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10.0%, 9.4% 증가, 당기순이익은 -0.9% 감소한 수치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창사 이래 최대규모다.   회사측은 지난 4분기 매출 규모 또한 분기매출 기준 최대이며, 영업이익은 지난 4분기 원재료가격의 급등에 따른 원가의 상승과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 등이 반영된 수치라 밝혔다. 4분기 당기순이익은 재고 감처분 및 외화자산평가손실 등 일회성 비용이 증가하며 적자전환 했다.   지난해 지속되는 POM 사업부문의 업황 호조와 컴파운드 사업부문의 판매 확대에 따라 외형과 수익성 모두 개선되었으며, 자동차 업종의 부진과 연말 원재료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POM사업부문은 글로벌 시장의 호황에 따른 판가 인상 등으로 안정적인 사업 구조를 보이고 있으며, 올하반기 자회사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POM JV 플랜트(연산7만톤) 완공이 예정되어 있어 외형과 수익성이 모두 개선될것으로 기대된다.   컴파운드 사업부문은 작년 상반기완공한 경북 김천 2공장의 원활한 가동에 힘입어 제조쟁력을 갖춰가는 동시에, 지난해 새로 설립한 중국 상해법인 등을 통해 중국 및 아시아 시장의 점유율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차량 경량화 업계의 지속 성장에 발맞춰 올 한 해도 자동차 및 전기전자 제품 등에 사용되는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 자동차의 상용화에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플라스틱은 또한 이날이사회를 통해 주당 120원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8-02-08
장희구 대표이사 ‘2017 외국기업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지난 11월 7일(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외국기업협회가 주관하는 ‘2017 외국기업의 날’ 시상식에서 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바스프이노폼 장희구 공동대표이사가 BASF사와의 POM 합작사업(JV)을 유치한 공로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하였다. (금번 시상식에는 장희구 대표 일정 관계로 서진철 상무가 대리수상하였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세계 최대의 화학회사 독일 바스프와 50:50으로 합작해 만든 법인으로, 총 2억불의 공사금액이 투자되어 현재 세계최대규모의 POM 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또한 본 수상은 외국인투자유치 5천만불 이상으로서 국가경제 또는 지역경제/사회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기업이 선정된다.    이에 장희구 대표이사는 " 2018년부터의 New KPL을 만들어 가는데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으며, 공사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면서 작은 안전사고 조차 없는 완벽한 공사 진행을 위해 만전을 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 고 덧붙였다.    
2017-11-07
코오롱플라스틱, 독일 국제 플라스틱 "FAKUMA2017" 전시회 참가
코오롱플라스틱, 세계 최고 수준 친환경 POM 선보여     ○ 독일 국제 플라스틱 산업전시회 ‘파쿠마 2017’ 참가 ○ 향후 글로벌 최대 POM 생산기지 확보하고 전기차에도 부품 적용 확대해 나갈 계획       ○ 코오롱플라스틱(대표 장희구)은 이번 달 17일부터 21일까지 독일 프리드리히스하펜에서 개최되는 국제 플라스틱 산업전시회 ‘파쿠마(FAKUMA) 2017’에 참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POM을 비롯해 차량 경량화 핵심소재와 미래소재인 컴포지트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제품을 공개했다.     ○ 코오롱플라스틱 부스 내 가장 눈길을 끄는 소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POM(폴리옥시메틸렌)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이 선보인 친환경 POM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기존 제품 대비 25% 수준인 0.5ppm 이하로 극소량화된 저취(LO : Low Odor) 제품으로 가공 과정은 물론, 제품으로 가공된 환경에서도 매우 친환경적인 제품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별도의 ‘LO POM Zone’ (저취 POM을 소개하는 공간)을 만들어 기존 소재와 직접적인 비교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 또한 차세대 첨단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CFRP 복합소재(브랜드명 : KompoGTe)를 활용한 차량의 주요 구조체 및 3D 프린터 관련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 POM 소재는 코오롱플라스틱의 핵심 사업으로, 내년 하반기에 세계 최대 화학회사인 BASF와의 POM 합작 공장이 완공되면 글로벌 기준으로 최대 규모인 연간 15만 톤의 POM을 생산하게 됨으로써 회사의 제조 경쟁력이 한층 강화된다.   ○ 코오롱플라스틱은 향후 전기차, 자율주행차 시장 확대에 따라 관련 충전 인프라 및 전장품에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사용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PBT(폴리부틸렌테레프탈레이트)를 중심으로 *PA(폴리아미드), POM(폴리옥시메틸렌) 등 핵심 보유 소재의 적용을 통해 커넥터(Connector), 프로텍터 하우징(Protector housing), 충전기, 보빈(Bobbin), 릴레이(Relay), 발전기(Alternator) 등 전기차, 자율주행차 관련 부품 적용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전시 현장을 찾은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내년 하반기에는 원가 경쟁력을 갖춘 고품질 POM을 글로벌 전역으로 확대 판매할 것이다.”며, “핵심 경쟁력 강화와 함께 컴포지트와 3D 프린팅 등 미래 성장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 ‘파쿠마(FAKUMA) 2017'는 유럽 3대 플라스틱 소재 전시회 중 하나로 지난 2015년 전시회에는 총 38개국 1천 783여개 업체가 참가해 120개국에서 약 4만 6천 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았다. 코오롱플라스틱은 2012년부터 이 전시회에 참가해 차량 경량화에 특화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 및 첨단 복합 소재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7-10-18
장희구 대표이사 인터뷰 - 매일경제
고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산업의 중심으로, 당사 장희구 대표이사의 인터뷰가 매일경제 신문에 게재되었습니다.   "강철보다 10배 강하고 가벼운 탄소섬유가 미래 먹을거리" 해당 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7&no=459962
2017-07-09

제품소개

제품소개

코오롱플라스틱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최고의 제품을 제공합니다.

더보기

기술지원

기술지원

코오롱플라스틱은 맞춤형 솔루션 제공을 위해
적극적인 기술 지원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홍보 동영상
코오롱플라스틱 홍보 동영상
다양한 모습의 코오롱플라스틱을
만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세히보기

물성표
DOWNLOAD

물성표
DOWNLOAD

코오롱플라스틱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의
기술자료를 손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

인증서
DOWNLOAD

인증서
DOWNLOAD

코오롱플라스틱의 인증서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